자료실

언론속의 산선

[MBC] 아기 모습으로 찾아온 예수‥"배려·존중 사회 만들어가야"(23.12.25.)

Date
2023-12-26 12:13
Views
124




앵커

따뜻하고 평안한 성탄 연휴 보내고 계십니까?

성탄을 맞아 전국의 성당과 교회에서는 아기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는 미사와 예배가 열렸습니다.

예수가 이 땅에 온 의미를 되새기고 소망을 기원한 하루였습니다.

유서영 기자입니다.






성탄절을 맞은 오늘 새벽 0시.

명동 성당 앞마당에 마련된 말 구유에 아기 예수의 상을 모십니다.

미사를 집전한 정순택 대주교는 예수님이 연약한 갓난아기의 모습으로 온 것이 우리 안의 선함을 이끌어내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순택/천주교 대주교]
"우리 모두가 배려하고 존중하는 교회를, 또 그런 사회를 만들어갑시다. 우리에게 오신 아기 예수님의 축복이 늘 풍성한 한 해 되시길 기도합니다."

전국 교회에서는 하루 종일 성탄 축하 예배가 진행됐습니다.

세상이 신분을 두고 차별하는 것과 달리 예수님은 모든 사람을 존중하고 사랑한다며 낮은 곳에서 섬기는 삶을 살 수 있기를 축원했습니다.

[이영훈/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목사]
"오르막이 있으면 반드시 내리막이 있는 법입니다. 그러므로 권력의 자리에 있을 때, 힘이 있을 때 우리는 겸손해야 합니다."

국회 앞에선 지구 온난화 등 기후 위기 속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야외 예배도 열렸습니다.

[임지희/기독교환경운동연대]
"기후재난으로 머물 곳과 목숨을 잃은 이들, 기후위기로 고통받는 모든 이들을 향한 사랑과 연대의 불을 밝힙니다."

연인끼리 혹은 가족끼리 성탄절 미사와 예배를 찾은 사람들은 예수의 탄생을 축하하며 각자의 소망을 기도했습니다.

[최우진]
"고3 생활 잘 버티고 좋은 곳 갈 수 있게 기도 많이 했고요."

[백석중]
"더 성장해서, 예수님의 마음으로 이웃을 섬기는 아이들로 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도 성탄절 메시지를 통해 어려운 위기 상황을 잘 이겨내 하나 되는 공동체를 만들어 나가자고 제언했습니다.

MBC뉴스 유서영입니다.




영상취재: 소정섭, 윤병순, 손지윤 / 영상편집: 장예은 / 화면제공: 가톨릭평화방송 여의도순복음교회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