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언론속의 산선

[기독교신문] "에큐메니컬선교연구회서 호주선교회의 한국선교 조명"(23.4.24.)

Date
2023-04-24 11:21
Views
265
영등포산업선교회와 에큐메니컬선교연구회는 호주선교회의 한국선교에 대한 세미나를 진행했다
 

영등포산업선교회(총무=손은정목사)와 에큐메니컬선교연구회(회장=김지은목사)는 지난 4월 21일 「호주장로교선교회의 한국선교 역사와 그 공헌」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진행했다.

인사말을 전한 에큐메니컬선교연구회 회장 김지은목사는 “에큐메니컬선교연구회는 한국 선교역사 초기부터 면면히 스며있는 에큐메니컬 정신을 주목하며 오늘날 주는 메시지를 새롭게 발견해 가려는 바람으로 2021년부터 선교사 친목 모임으로 만남을 시작했다”면서, “지금은 호주, 캐나다, 미국, 한국 등에서 온 선교동역자들 중심으로 연구 모임을 하고 있으며, 일 년에 두어 번 누구나 올 수 있는 공개 세미나 자리를 마련하고 있다”고 했다.

또한 “오병이어의 기적 때 소박한 도시락을 나눈 소년처럼 소소하지만 진지한 마음으로 이 자리에 모인 우리가 각자 가진 것을 진솔하게 나눌 때 함께 배부르며 풍성해지는 생명과 공감의 자리가 될 것을 믿는다.”고 말했다.

환영사를 전한 영등포산업선교회 손은정총무는 “지금 우리는 문명사적 전환기를 맞이하여 선교의 역사를 더듬으며 새길을 찾아야 하는 때이다. 새집으로 이사하기 전에 우리는 가져가야 할 것과 버려야 할 것, 나눠야 할 것을 분류하며 예상치 못한 보화를 발견하곤 한다. 이번 역사 세미나에서도 그런 것을 발견하는 기쁨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격려사를 전하는 인명진목사
 

격려사를 전한 한호기독교선교회 이사장 인명진목사는 “1970년대 초 호주장로교회 세계선교부 책임자인 존 브라운목사가 상호 합의한 기준으로 선교사를 선발하여 파송하면 실무자로 있던 본인이 그들을 받아 훈련하고 지원해 산업선교에 동참하게 했다”면서, “호주교회는 영등포산업선교회의 산업선교와 노동운동을 호주와 세계교회에 널리 알리며 연대했다. 호주교회의 이러한 지원과 연대가 없었다면 영등포산업선교회는 군사정권의 탄압을 견뎌내기 힘들었을 것이다”고 했다.

또한 “한국교회 역사에 있어서 영등포산업선교회가 이룬 노동운동, 민주화운동, 인권운동은 호주교회와의 협력 속에서 이룩한 성과였다. 한국의 현대사와 한국교회사 속에서 영등포산업선교회의 공헌이 있다고 한다면 그 공은 마땅히 호주교회와 함께 나누어야 할 것이다”면서, “이러한 내용을 한국교회도 모르고 호주교회도 모른다는 사실이 문제이다. 다행히 오늘 발제하는 정병준교수와 양명득박사가 꾸준히 논문을 쓰고 책을 출판해 이제는 호주선교 활동에 대한 자료를 적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앞으로도 더 많은 후학이 역사를 더 깊이 연구해 한국교회사와 호주교회사에 호주선교회의 활동과 그 공헌이 분명하고 공정하게 기록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발제하고 있는 양명득목사
 

「호주장로교선교회의 한국선교 역사와 공헌: 1889~1942년」이란 제목으로 발제한 호주선교회 선교사 양명득목사는 “호주선교회의 전진 정책 기조는 거점 선교부를 중심으로 소외되고 낮은 계층의 시골 어린이와 특히 여성에게 나아가 교육, 의료, 복지 제공을 통하여 그리스도의 사랑을 나눈다는 것이었다. 이 정책은 큰 도시에서 양반 계급을 우선으로 대학교육을 통한 지도자 양성을 기조로 하고 있던 미국선교회와는 대비되는 정책이었다”면서, “이 전진 정책은 일·이차 세계대전과 경제공황으로 호주교회가 어려울 때마다 조금씩 다른 형태로 반복하여 등장했다”고 말했다.

또한 “평신도 호주선교사들은 한국에 입국할 때 자신들의 전문직업을 가지고 있었다. 의사, 간호사, 유아보건소, 학교교사, 복지사 등이 그것이었다. 그들은 자연스럽게 자신들의 전문직을 활용해 부산과 경남지역에서 활동했다”면서, “병원 설립과 의술 활동, 학교 설립과 교수 활동, 유치원 설립과 계몽 활동, 복지관 운영등에서 활동했다”고 말했다.

한편 양목사는 호주선교사들이 「△여성과 남성의 평등 △어린이와 어른의 평등 △백정과 양반의 평등 △인종 간의 평등과 독립운동 △교회 설립과 조직 교회 양육 △신사참배 반대운동」을 위해서 앞장섰다고 말했다.

 
발제하고 있는 정병준교수
 

「해방 이후 호주선교회(장로회와 연합교회)의 선교사역」이란 제목으로 정병준교수(서울장신대)는 “해방 이전의 호주선교회의 특징은 복음주의적이면서 에큐메니컬한 통전적 선교의 특징, 특히 불우하고 가난한 여성과 어린이, 소외된 장애인, 사회정의를 선교의 우선순위에 두는 특징을 지니고 있었다”면서, “과거처럼 다양한 선교지부에서 전도, 의료, 교육 사업을 전개할 수 없었기 때문에 주로 특정지역에서 특정 활동에 집중하는 선교사역을 수행했지만 이러한 특징들은 해방이후의 활동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정교수는 한국전쟁 이후 호주선교부의 사역으로 「△전쟁 후 감옥, 전도, 구제사역 △일신부인 산부인과 사역 △영등포 산업선교회 사역 △장애인 재활 선교-양지실업훈련소 △여성 재활 선교-은혜의 집 △가축 경영 △신학교육 사역」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으로 “영등포산업선교회에 대한 지속적인 지원은 호주선교회가 한국의 노종자와 민주화 인권을 위해 기여한 공헌이 되었다. 여성선교사들의 감옥방문과 사상범을 위한 사역, 은혜의 집, 양지실업훈련소는 사회적 약자를 선교의 중심에 놓는 호주선교부 특유의 ‘주변부로부터의 선교’ 방식을 보여준다”고 말했다.

 

김남현 기자 cap888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