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실

언론속의 산선

[매일일보] "퇴근길 노동 상담…영등포구, 직장 내 어려움 살핀다"(24.4.29.)

Date
2024-04-29 21:09
Views
38

둘째, 마지막 주 수요일 영등포역서 노무사의 ‘찾아가는 무료 노동 상담’ 진행
권리 구제가 필요한 경우 법률 지원 서비스와 추가 상담까지 연계




영등포구 노동자종합지원센터에서 복지시설 대상으로 노동법을 교육하고 있는 모습. 사진=영등포구 제공

매일일보 = 백중현 기자 | 영등포구가 사업주, 근로자가 겪는 노무 관련 어려움을 해결하고자 퇴근 시간 영등포역에서 ‘찾아가는 무료 노동 상담’을 진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스타트업, 배달업 등 노동 형태가 다양해지면서 일터에서 권리를 침해받거나 분쟁을 겪는 사례가 많지만, 비용 걱정 등으로 전문적인 상담을 받기 어려운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찾아가는 무료 노동 상담’은 매월 둘째, 마지막 주 수요일 오후 5시부터 7시까지, 영등포역에서 이뤄진다. 바쁜 일상으로 상담받기 어려운 직장인들을 고려해 퇴근 시간대에 맞춰 진행된다.

영등포 구민이거나 영등포에 소재한 사업장에 근무하는 사업주나 근로자라면 누구나 무료로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상담 내용은 임금체불, 부당해고, 산업재해, 직장 내 괴롭힘, 연차휴가, 휴게시간 등 일하다 겪을 수 있는 억울한 일이나 궁금한 사항은 모두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근로계약서 작성, 노동법률, 노동조합 설립 등 인사노무와 관련된 사항에 대해서도 전문적인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단순 상담에 그치지 않고 상담 결과 권리 구제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경우 서울노동권익센터 등과 연계해 법률 지원 서비스도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구는 전화, 방문, 온라인 등 다양한 방식으로 ‘무료 노동 상담’을 진행해 편의성을 높인다. 평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영등포구 노동자 종합지원센터로 방문, 전화 상담하거나 누리집의 노동상담 게시판을 이용하면 된다.

구는 최근 근로자 권익 보호에 대한 사회적 관심과 분쟁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무료 노동 상담’이 사업주와 근로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최호권 영등포구청장은 “‘무료 노동 상담’이 사용자, 근로자의 권익개선은 물론 노동 현장의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며 “앞으로도 근로 현장의 고충과 고민을 신속하게 해결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